Uncertain Way

I very much look forward to this Summer for two reasons: a) I am going to visit Moscow for preliminary archival works; b) I will have a good deal of time to produce a mini-prospectus. In order to write a good piece, different dimensions must be considered. No one would disagree with that one of these aspects is the contents of a dissertation.

I wonder how I could frame my contents because there is a concrete lack of primary sources for certain topics. I really don’t know at this point. However, I am thinking of dividing them into two big chunks; each deal with 1945-1953 and 1954-1961. In addition, I am not totally sure what kinds of research questions and topics I could raise for those parts.

That hitherto overlooked topics should be introduced to the English-language academia does not necessarily mean I have proper primary sources. Fortunately, since last September, I have been able to garner some primary sources that were kept in the US. The prospective is not bright, but I am sure that such places as Russia, China, Germany, Australia, and by extension, North Korea, would surely facilitate my research. For better or for worse, I am going forward, and only forward.

Jolly Memories from Tomsk

From the late February to late May 2017, I took a Russian language course in the city of Tomsk, located in the middle of Siberia, where full of beauty, wonder and snow. I want to share with you a few great moments I had there. The following pictures were taken in Mar 8, the International Women’s Day.

I love Los Angeles, but my heart still lies in Russia.

DSC05745
A fallen soldier guards the park.
DSC05746
Dear Alexander Pushkin.
DSC05761
Dear Anton Chekhov.
DSC05762
Tom River and a lovely family.
DSC05771
The square.
DSC05773
Where does he point at? Toward hope? We don’t know yet.

State Archive of the Tomsk Region (ГАТО)

On 6 Apr 2017, I visited a local Russian archive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With the help of a brilliant Russian friend-assistant, I was able to get an one-time entrance card, search the materials I needed and request them. Fortunately, unlike for the Tomichi, the locals living in the region, the materials I was looking for were prepared after 8 days. I heard that it would usually take longer, even for a month, for the Tomichi because international visitors/researchers do not have much time to stay here.

On 14 Apr 2017, I was taken aback by the Archive’s preparedness. Initially, I requested ten items and was guaranteed orally that I could take pictures of the materials. However, it seemed that the Archive decided to issue just 6 or 7 items for me because the materials I ordered were ‘personal.’ Still, I have an access on the rest of the items, mostly letters between the person and his wife. Alas, they brought us into the small room and told us that we could read the materials shown on the computer screen. I tried to take pictures with my iPad, but soon I ceased to do that. Resolution was low and protecting my eyes was important.

Meanwhile, upon reading of the materials between Comrade Shipulin (Шипулин М.Д., 1919-199?) and his wife, I came to conclude that discovering any North-Korea-related materials in this archive was next to impossible. The exchange of letters between the couple suddenly stopped in some point of August 1945. According to a daughter’s memories of her parents, the Shipulin couple had worked in the city of Hoeryong (Хайрен) until their return to the Soviet Union in early 1948. Given that Comrade Shipulin and his wife are the only Tomichi who served in nowadays North Korean territory so far, it is highly unlikely to find any more sources that would reveal historical connections between Tomsk and North Korea.

But it was great and valuable experience, which I could absolutely recommend to you!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IMG_7021
Working hours of GATO
IMG_7022
Many thanks to Kirill (Kyle) Avteni, my great Russian brother

How to Get a Russian Visa (Student)

러시아 학생 비자를 받았습니다. 이제 저와 함께 학생 비자를 최소한의 ‘나가리’로 받아 보죠!

+ 비자를 여권에 받기 전까지 비행기표를 구입하지 않으시길 추천 드립니다. 초청장이 늦게 오는 것은 일상다반사이고, 비행기표가 종이쪼가리로 전락하는 것은 빈번하기 때문입니다.

+ 비자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제가 받은 것은 학생 비자 (ОБЫКНОВЕННАЯ УЧЕБНАЯ; 일반 교육)입니다. 학생 비자 외의 다른 비자 발급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준비물과 진행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0-1. HIV 테스트 (AIDS) 확인서; 지정병원에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사진 2장, 여권을 가지고 가십시오. 저의 경우, 신촌 세브란스 병원 (02-1599-1004)에 전화를 걸어 예약을 하고,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습니다. 5만원. 당연히 러시아인지라 비자를 받은 후에도 교육기관에서 HIV 확인서를 요구할 수도 있습니다. 원본을 미처 복사하지 못하신 분은 다시 전화를 걸어 재발급 신청을 하십시오. 이때 준비물은 사진 1장, 여권, 그리고 재발급비 1만원입니다. 유효기한은 검사시로부터 최장 3개월이니 3개월이 넘었을 경우엔, 5만원을 내셔야 합니다.

0-2. 최근 6개월 이내에 찍은 가로 세로 3.5 x 4.5 cm 사이즈 사진 1장. 더 자세한 규정은 여길 참조. 사진을 비자신청서에 붙여서 가셔야 합니다. 저의 경우, 거기 계신 러시아인 직원께서 붙여 주셨습니다.

0-3. 본인의 여권.

1-1. 러시아 교육기관으로부터 발급된 초청장 (приглашение); 이게 있어야 비자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전자 초청장이 pdf 파일로 왔습니다. 반드시 인쇄하여 두십시오.

1-2. 러시아 교육기관으로부터 발급된 입학 허가서 (Official Letter of Admission); 역시 pdf 파일로 왔습니다. 반드시 인쇄하여 두십시오.

2. 비자신청서; 러시아연방 외무성 영사국 전자 비자신청서 사이트에서 작성할 수 있습니다. 초청장에 적힌 정보대로 작성을 하고, 초청장 번호나 현재 직업 등은 안 적는 것도 방법입니다. 반드시 인쇄하여 두십시오.

3. 영사관 접수 신청서; 영사관을 찾기 전에 반드시 인터넷 대기 신청을 해야 합니다. 저의 경우, 대사관 접수를 하여 시간을 낭비했습니다. 대사관 접수는 하지 마십시오. 12자리 번호를 주는데, 아무 쓸모 없습니다. 다행히 아침 일찍 방문한 데다가, 거기서 일하시는 직원께서 도와주셔서 휴대폰으로 재빨리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받은 16자리 번호를 반드시 인쇄 또는 촬영하여 두십시오. 여기에 나와있는 16자리 번호가 있어야 영사관에 가서도 ‘나가리’를 안 먹습니다. 이 번호를 영사관 내 키오스크 좌측 상단 버튼을 눌렀을 때 나오는 란에 적은 뒤 대기표를 받으십시오. (만전을 기하기 위해 직원 분께 여쭤 보십시오)

+ 이상의 준비물을 전부 챙기십시오. 영사관 비자 업무 시간은 휴일 제외하고 월/수/금 아침 10시 시작입니다. 저는 아침 9시 30분에 맞춰 갔습니다. 물론 저보다 앞서 오신 분들도 많았습니다. 관의 특성상, 시간이 지날수록 더더욱 많은 분들이 찾아 오십니다. 무조건 아침에 가시기를 추천합니다. 늦게 갈 경우, 당일에 비자를 못 받을 공산이 크기 때문입니다. 본인의 차례가 되어 대기표와 함께 서류 일체를 내면 직원이 언제 오라고 말씀해 주십니다. 그때 가서 비자를 받고, 반드시 비자에 나와 있는 여권번호와 여권에 나와있는 여권번호가 동일한지 확인해야 합니다. 안 그러면 亡이기 때문이죠. 동일하다면 영사관을 나오시면 됩니다.

이렇게 받은 비자는 러시아로의 험난한 길 가운데 고작 한 고비를 넘겼음을 의미합니다. 그럼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