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nde Museum of the Cold War

2019년 4월 7일, 봄 쿼터 첫 번째 일요일을 맞이해 러시아인 동무와 컬버 시티(Culver City)에 소재한 벤데 냉전 박물관에 다녀왔다. 그리 넓지 않은 크기의 박물관은 소련 및 북한을 비판하는 이념이 짙게 배인 포스터 작품들로 가득했다. 지도자들의 흉상이나 소비에트 도자기, 의상 등 약간의 유물들도 있었다. 중앙의 커다란 홀 양 옆으로 복도와 엄청나게 큰 선반에 러시아어 및 영어 책이 가득 꽂혀 있었고, 홀 뒤로는 아담한 정원이 이곳을 방문한 방문객들의 흥취를 돋구어 주었다.

전반적으로 소비에트의 사회의 잔혹함과 비효율, 실패만을 부각시키는 그림을 잔뜩 걸어 놓았다. 설명을 해주는 학예사들도 그저 같은 메시지를 앵무새처럼 반복할 뿐이지, 해당 시기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의 압박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 이 박물관의 서사대로라면 소비에트 인민들, 그리고 소비에트를 바라보며 더 나은 반제국주의적, 반자본주의적 미래를 꿈 꿨던 사람들은 모두 바보였단 말인가? (박물관은 이 물음에 ‘그렇다’고 대답하는 듯 했다). 북한에 관한 작품은 상대적으로 수가 적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설명도 더욱 미약했다. 무선(Sun Moo, ‘선=국경이 없다’는 뜻)라는 가명을 쓰는, 탈북 작가의 그림을 걸어 놓았고, 한편에는 그의 일화가 담긴 넷플릭스 영상이 상영되고 있었다.

결론적으로, 프라하에서 방문했던 공산주의 박물관이나 비엔나의 전쟁사 박물관(Heeresgeschichtliches Museum), 류블랴나 현대사 박물관에 비해 무척 형편 없었다. 작년에 방문했던 로스알라모스 박물관이 차라리 더 흥미롭고 자세했다. 냉전 박물관이라는 이름에 전혀 걸맞지 않게 전시품의 숫자도 적고, 편협하고 허름한 인상 만을 받았다. 하지만 입장료가 없고, 냉전 커피컵을 살 수 있어서 그러려니 했다. 박물관을 돌아본 후에는 러시아인 동무네 가서 저녁을 먹고 귀가했다.

photo_2019-04-07_16-49-06photo_2019-04-07_16-49-09photo_2019-04-07_16-49-17photo_2019-04-07_16-49-2056952771_398790040699979_5929089299998834688_nphoto_2019-04-07_16-49-11photo_2019-04-07_16-49-22photo_2019-04-07_16-49-2556504174_383246245598406_7167329277673734144_nphoto_2019-04-07_16-49-2856384999_796233460742731_2626069006229962752_nphoto_2019-04-07_16-49-31photo_2019-04-07_16-49-14photo_2019-04-07_16-49-33photo_2019-04-07_16-49-3656509977_374609803136755_5977185404636364800_nphoto_2019-04-07_16-49-4056422412_435910077177118_2105337391622389760_nphoto_2019-04-07_16-49-4456649235_10161511367005231_7400859856581689344_n

Dearest Comrade Pak!

Глубокоуважаемый тов.Пак!

Очень рада была получить от Вас письмо и узнать, что Вам получен такой ответственный участок работы. Желаю Вам быть отличный Главным судебно-медицинским экспертом и преподавателем судебной медицины. Вот только не поняла, заведуете ли Вы кафедрой судебной медицины или работатет под руководством кого-либо другого?

Диссертацию проф. В.М.Стольянинов пока ещё не возвратил, но обещал сделать это в ближайшие дни / я говoрила с ним сама /.

Преципитирующие сыворотки для видового определения белка и гемагглютинирующие сыворотки анти-М, анти-И, анти-А, анти-В и анти-О для установления групповой и типовой принадлежности крови, а также пригласительные билеты на заседания Московского отделения Всесоюзного научного общества судебных медиков и криминалистов и некоторые книги высылаются Вам одновременно с этим письмом.

В следующий раз, когда Вам понадобятся какие-либо сыворотки для судебно-медицинских исследований, присылайте официальное требование от Министерства здравоохранения Корейской народно-демократсчёской республики или от Пхеняьнского медицинского институте. Требование на сыворотки, с указанием количества каждой из них, нужно направлять по адресу: Москва, Рахмановский переулок, дом но.3, Мин Здрав Союза ССР, Отдел внежных сношений, для Научно-исследовательского институте судебной медицины.

Большое спасибо за поздравление с новым годом.

Все мы Вас помяым и искренне желаем всяческих успехов.

Коллектив сотрудников и Виктор Ильчи шлют Вам сердечный привет.

Крепко жму Вашу руку.

[Письмо зав.отделом судебно-медицинского исследования вещественных доказательств проф. М.А. Бронниковой для Главного судебно-медицинского эхсперта Министерства здравоохранения Корейской Народно-Демократической Республики Пак Дон Сор.]

GARF f.R8009, op. 34, d.130 l.4

 

Korean translation as follows:

경애하는 박동지!

당신으로부터 서한을 받아 무척 반가웠고, 또 그렇게 책임 있는 직책을 맡게 되었다는 걸 알게 되어 더욱 반가웠습니다. 당신이 전문가들 중에서도 최고로 우수한 법의학자는 물론 법의학의 선생님이 되길 바랍니다. 다만 곧바로 이해가 안 되는 점이, 당신이 법의학부서의 부장이 되었다는 것인가요, 아니면 다른 누군가의 밑에서 일을 한다는 것인가요?

베.엠. 스똘랴니노프 교수의 논문은 아직 반납되지 않았지만, 며칠 내로 그렇게 하도록 약속하겠습니다. 제가 직접 그에게 말을 하도록 하지요.

구체적인 단백질 판검을 위한 침전된 유청 및 혈액형/부수적인 혈액형 구축을 위한 항M, 항I, 항A, 항B와 항O 응집 혈청을 전연맹법의학및범죄학협회 모스크바지부 초청장과 몇 권의 책과 함께 이 서한에 동봉합니다.

다음 번에 법의학적 연구를 위해 어떤 혈청이든 필요할 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보건성 또는 평양의학대학 명의로 공식적인 요청을 보내십시오. 유청에 대한 요구사항을, 양이 얼마나 필요한지를 표시하여 다음의 주소로 보내면 됩니다: 모스크바, 라흐마니노프가(街) 3번, 소비에트연맹 보건성, 외무과, 법의학연구소.

새해를 축하해 주어 대단히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는 당신을 기억하며, 하는 일마다 성공하길 신심으로 바랍니다.

우리 동료들과 빅또르 일리치가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

당신의 손을 굳게 부여잡습니다.

 

[법의학 물증검사부장 교수 엠.아.브로니코바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보건성 법의학과장 박동설에게 보내는 서한]

1955년 2월 중